Lunit
Back to List

신한생명-루닛 MOU 체결... 임직원 대상 유방암 검진에 AI 전격 도입

Mar 18, 2021 — 2 min read

루닛

  • 이번 MOU를 시작으로 양사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양한 헬스케어 사업을 함께 추진할 예정




2021년 3월 18일 목요일 — 신한생명(대표이사 성대규)이 의료 인공지능 기업 루닛(대표이사 서범석)과 손잡고 헬스케어 사업 다각화에 나선다.


신한생명은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발굴 및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신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하는 데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 신한생명 본사에서 이뤄진 신한생명-루닛 MOU 체결식. (좌) 신한생명 최승환 디지털전략책임자, (우) 루닛 서범석 대표이사




신규 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첫 단계로 신한생명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건강검진 서비스에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도입키로 했다. 


신한생명의 여성 임직원 약 600명은 제휴병원에서 유방암 검진 시, 루닛의 유방암 진단 보조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 MMG’로 분석한 진단 결과를 리포트로 제공 받을 수 있다. 해당 리포트에는 이상부위 표시 이미지, 유방암 존재 가능성, 유방 치밀도, 결과 해석 방법 등이 포함된다. 단순히 암의 존재 여부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AI가 구체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통해 임직원들은 본인의 헬스케어 상태를 보다 더 정확하게 알고 건강관리에 유의할 수 있다. 


신한생명 최승환 디지털전략책임자(CDO)는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과 리포트를 통해 의료 인공지능을 경험해보며 디지털 신기술에 대한 임직원들의 이해를 제고할 계획”이라며 “유망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의 헬스케어 신사업을 다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는 “국내를 대표하는 헬스케어 보험회사인 신한생명에 우리의 인공지능 솔루션을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의료 인공지능이 큰 주목을 받고 있지만 의료진들이 주로 사용할 목적으로 만들어지다보니 개인이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았다.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루닛의 인공지능이 보다 많은 분들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1호 딥러닝 기반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은 유방 및 흉부 엑스레이를 인공지능으로 분석, 진단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학회에서 발표된 연구들에 따르면 루닛의 솔루션은 영상의학 전문의 못지 않은 높은 정확도로 암을 포함한 각종 질환과 이상부위를 검출할 수 있다. ‘루닛 인사이트’ 제품군은 식약처 허가 및 유럽 CE인증을 획득해 현재 국내 대형종합병원, 건강검진센터를 포함한 전 세계 200개 이상의 헬스케어 기관에서 사용되고 있다. 


cancerCorporateLunit INSIGHTPartnership

More from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