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루닛, 군 의료환경 선진화 위한 '군 의료 AI 융합 프로젝트 사업' 추진

Oct 27, 2021 — 2 min read

루닛

 


  • 국군수도병원, 연평부대 의무대 등 군 의료기관 13개소에 루닛 의료 AI 시스템 적용, 2023년까지 군 의료기관에 보급 확산 예정

  • 결핵, 폐렴, 기흉 등 군에서 많이 발생하는 폐 질환 대상 의료 AI 통한 진료 효율성 적극 검증

     


▲장민홍(오른쪽) 루닛 최고사업책임자(CBO)가 27일 국군수도병원에서 열린 '군 의료기관 인공지능(AI) 솔루션 시범적용 착수식'에서 AI 기반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루닛)

 

 

2021년 10월 27일 수요일 의료 AI(인공지능)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군 의료환경 선진화를 위해 격오지 군 병원 등을 대상으로 의료 AI 시범적용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공지능 군 의료 시범적용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등이 참여하는 정부의 디지털 뉴딜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의 일환으로, 군 의료기관 37개소를 대상으로 의료 AI를 통한 진단 및 지원 성과를 실증하게 된다. 루닛 AI 솔루션은 이 중 국군수도병원, 서울지구병원 등 주요 병원과 연평부대 등 격오지 군 병원 및 의무부대 총 13개소에 설치된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총 332억원을 투입해 군 의료현장에 의료 AI 제품을 활용함으로써 군 병원의 진료 효율성과 서비스 질 개선 효과를 적극 검증할 예정이다.

 

루닛은 골절 및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분야에서 우수한 AI 역량을 보유한 바스젠바이오, 태영소프트 등 국내 기업들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AI 실증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루닛은 폐 질환 및 골절 질환 등 군의 다빈도 질병군을 대상으로 맞춤형 AI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시범 적용함으로써 군 의료환경 선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루닛은 지난 2019년 8월부터 2020년 7월까지 1년간 육군22사단에 AI 진단 솔루션인 '루닛 인사이트 CXR(Lunit INSIGHT CXR)'을 시범 적용해 AI 판독 정확도와 진료 성과를 검증했으며, 검증 결과 높은 성능 및 만족도 평가를 획득한 바 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이번 군 의료 과제를 통해 시범 적용되는 루닛 인사이트 CXR은 WHO가 발표한 결핵 검진 가이드라인에서 전문의를 대체 가능한 솔루션이라고 인정받는 등 우수한 성능을 입증하고 있다”며 “이번 군 의료기관 AI 시범적용을 통해 군 특유의 집단생활에서 발생 가능한 감염성 질환에 대해 진료 효율성을 높임으로써 군 의료진과 장병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도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을 통한 경제, 사회 전분야의 혁신을 위해 디지털 뉴딜을 추진 중”이라며 “이번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은 그간 민간의 기술을 군 의료환경 맞춤형 적용의 그 첫 단추로서, 향후 다양한 데이터 학습을 통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대상 질환을 확대해 인공지능이 우리 장병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게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Lunit INSIGHTPartnershipProductRadiology

More from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