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루닛, 글로벌 헬스케어 전문가로 이사회 개편… 글로벌 경영 속도

Mar 31, 2022 — 3 min read

루닛

  • 글로벌 헬스케어 투자전문가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전략적 해외시장 공략 채비

  • 이사회 참관인 제도 적극 활용… 지배구조의 독립성, 효율성, 투명성 강화 나서



[2022년 3월 31일]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이 해외 및 지배구조 전문가로 이사회를 개편하며 글로벌 경영에 속도를 낸다.





루닛 CI ▲


루닛은 30일 제9기 주주총회를 열고 글로벌 헬스케어 투자전문 벤처캐피탈 헬스퀘스트(HealthQuest Capital)의 설립자 갈헹 콩(Garheng Kong) 매니징 파트너(Managing Partner)를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했다.


갈헹 매니징 파트너는 미국 스탠포드대와 듀크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글로벌 제약사 GSK와 헬스케어 전문 벤처투자사 등에서 근무한 후 지난 2012년 헬스퀘스트를 설립했다.


갈헹 매니징 파트너는 의사과학자(MD-PhD)이자 헬스케어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이름난 투자 전문가로, 루닛이 글로벌 시장을 더욱 빠르고 효과적으로 진출하기 위한 전략적 의사결정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주총을 기점으로 기존 4명이던 사내이사는 백승욱 의장, 서범석 대표 2명으로 축소됐다. 이로써 루닛 이사회는 사내이사 2명과 갈헹 기타비상무이사, 지난해 9월 사외이사로 선임한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 등 총 4명으로 개편됐으며, 경영 투명성 확보와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이사회 구성을 위해 외부 이사를 추가로 영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루닛은 이사회 참관인(Observer) 제도를 적극 추진해 지배구조의 독립성과 효율성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사회 참관인 제도는 이사회에 참여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으나 이사가 보유하는 의결권 등 권리와 의무는 부여하지 않는 제도로, 루닛은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기업 가던트헬스(Guardant Health) 헬미 엘투키(Helmy Eltoukhy) 공동대표와 벤처투자사 타이번 자산관리(Tybourne Capital Management) 보선 하우(Bosun Hau) 상무를 참관인으로 선임하고 지배구조 투명성 확보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루닛은 또 주총을 통해 보상위원회 및 사외이사 후보추천 위원회를 설치하고 추후 이사회에서 위원장을 결정하기로 의결했다.


백승욱 루닛 이사회 의장은 "국내 헬스케어 기업이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 밝은 해외 전문가를 기타비상무이사 등 이사회 구성원으로 선임하는 경우는 극히 이례적"이라며 "이를 통해 루닛의 글로벌 전문성이 한층 더 강화된 만큼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AICorporateInvestment

More from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