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루닛-메드팩토, AI 바이오마커 연구개발 MOU 체결

Oct 19, 2021 — 3 min read

루닛

  • 인공지능 기술 활용해 암 조직 형질적 분석… 다음달 미국 SITC 학회서 연구 성과 발표

  • 바이오마커 시장 2023년까지 1,500억 달러 규모로 성장 예상… 60%는 암 바이오마커

 

2021년 10월 19일 화요일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혁신신약 개발기업 메드팩토(대표 김성진)와 AI 바이오마커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암 조직 형질적 분석 등을 통한 상호 협력 프로젝트 발굴 ▲연구개발 강화를 위한 기술 및 인적 자원 교류 ▲임상 유효반응률 분석 등 통합적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한 전략적 제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루닛은 메드팩토가 자체 개발 중인 혁신신약 '백토서팁'의 형질적 바이오마커 발굴에 '루닛 스코프(Lunit SCOPE)'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이다. 루닛 스코프는 루닛의 기술력이 집약된 AI 기반 조직분석 시스템으로 환자의 치료 반응 여부를 분석 및 예후를 예측할 수 있으며, 바이오마커로 활용 가능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양사는 오는 11월 개최되는 '2021 미국면역항암학회(SITC 2021, Society for Immunotherapy of Cancer)'에서 AI 바이오마커 연구개발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바이오마커(Biomarker, 생체표지자)'란 DNA, RNA, 단백질, 대사물질 등을 이용해 몸 안의 변화를 알 수 있는 지표를 의미하며, 특정 질병이나 암의 진행 정도나 치료 반응 예측의 기준이 된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두 회사가 가진 기술력과 전문성을 활용한다면 인공지능 바이오마커 기반의 혁신신약 상용화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사가 대한민국의 혁신 바이오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는 "현재 루닛과 함께 백토서팁 임상에 대해 사전 탐색 연구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메드팩토의 강점인 유전적 분석과 루닛의 강점인 인공지능을 이용한 형질적 분석을 통해 더 정밀진단에 가까운 통합 바이오마커 기반의 블록버스터에 한걸음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 최대 생명공학 혁신기구 BIO(Biotechnology Innovation Organization)가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등록된 의약품 후보물질의 임상 1상부터 품목 승인까지의 성공률을 조사한 결과, 바이오마커를 활용한 경우 성공률은 25.9%인 데 반해 바이오마커를 활용하지 않은 경우는 8.4%에 그쳤다.


시장조사기관 BCC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바이오마커 시장은 지난 2016년 576억 달러(한화 약 68조 2,000억원)에서 오는 2023년 1,500억 달러(한화 약 177조 6,000억원) 규모로 성장이 예상된다. 이 가운데 60% 이상은 암 바이오마커로, 암 바이오마커 시장은 2023년까지 1,100억 달러(한화 약 130조 2,400억원)로 확대될 전망이다.

Lunit SCOPEOncologyPartnership

More from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