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루닛, 아시아태평양지역 최대 영상의학 학술대회 ‘AOCR’ 참가… 국내 의료 현장에서의 AI 적용 사례 발표

Jun 23, 2021 — 3 min read

루닛

  • 7월 1일부터 4일까지 진행되는 행사에서 이틀간 단독 세션 발표

  • 서울대학교병원 및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실제 분석 방법 및 사용 사례 공유

  •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시장 진출 가속





2021년 6월 23일 수요일 —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이사 서범석)이 오는 7월 1일부터 4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오세아니아 영상의학 학술대회(AOCR)에 참석한다. 루닛은 국내 의료 현장에 사용되고 있는 자사의 의료 AI 솔루션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올해로 19번째를 맞는 AOCR은 전 세계 38개국 이상의 영상의학 전문가, 의료영상장비 및 제약 기업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아시아태평양지역 최대 규모의 영상의학 학술대회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모든 세션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 제19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영상의학 학술대회(AOCR 2021) 공식 홈페이지 이미지 (출처: https://aocr2021.com)





루닛은 이번 행사의 주요 스폰서로 바이엘(독일), 후지필름(일본), 게르베(프랑스) 등 글로벌 제약 및 의료영상장비 회사와 나란히 단독 세션을 구성한다. 실제 병원에서 루닛 AI를 사용 중인 전문가들이 직접 루닛의 기술과 사용 후기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인 1일에는 서울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박창민 교수가 루닛의 폐 질환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 CXR’를 소개하고 흉부 엑스레이 분석 사례를 공유한다. 행사 마지막 날인 4일에는 용인세브란스병원 부원장이자 대한유방영상의학회 회장인 김은경 교수가 루닛의 유방암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 MMG’와 유방촬영술에서의 활용에 관한 발표를 진행한다.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표하는 국제 학회에서 루닛의 솔루션과 적용 사례를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특히 회사 내부 관계자가 아닌 실제 사용자의 입장에서 진행되는 발표를 통해 의료 현장에서의 생생한 피드백과 인사이트가 공유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루닛이 아태지역 전역에 더욱 알려지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효과적인 암 진단을 위한 인공지능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는 한국, 유럽, 남미를 포함한 전 세계 30여 개국 270개 이상의 병원 및 의료기관에서 폐 질환과 유방암 진단에 사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태국 시리랏, 인도네시아 레우윌리앙, 싱가포르 FeM Surgery 등의 대형 종합병원 및 의료기관과 계약을 체결하며 동남아시아 진출도 가속화하고 있다. 이외에 호주,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등에서도 인허가를 받은 루닛은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의 점유율을 확대할 전망이다.

 


AOCR 2021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https://aocr2021.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ancerConferenceLunit INSIGHTRadiology

More from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