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루닛, 720억원 규모 프리IPO… 코스닥 상장 작업 속도

Nov 24, 2021 — 2 min read

루닛

  • 헬스퀘스트, 타이번 등 해외 헬스케어 전문 VC 다수 참여… 국내선 네이버 참여

  • 국내 및 해외 신규 투자사 모두 상장 후 6개월~1년간 보호예수 진행 예정

  •  이르면 이달 중 코스닥 예비심사청구 진행해 내년 초 상장 추진

 

[2021년 11월 24일 수요일]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720억원 규모의 상장 전 투자유치(Pre-IPO)를 단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7월 미국 바이오헬스케어 기업 '가던트헬스(Guardant Health)'로부터 300억원을 유치한 지 4개월 만에 추가 투자다.

 

이번 투자에는 글로벌 헬스케어 투자전문 벤처캐피탈(VC)인 헬스퀘스트(HealthQuest Capital), 캐스딘(Casdin Capital), ACS 브라이트엣지(American Cancer Society BrightEdge)를 비롯해 홍콩 및 샌프란시스코 기반의 투자사 타이번(Tybourne Capital Management), 싱가포르 및 보스턴 기반의 바이오텍 전문 투자사 NSG 벤처스(NSG Ventures) 등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헬스퀘스트는 미국 내 헬스케어 분야에 방대한 네트워크를 보유한 주요 헬스케어 VC 중 하나로 미국,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 기업에는 처음으로 투자를 진행했다. 헬스퀘스트는 로슈-제넨텍, 머크,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존슨, 화이자 등 주요 글로벌 제약회사를 비롯해 카이저, 휴마나, 유나이티드 헬스케어 등 보험회사의 투자 및 자문 활동에 관련돼 있는 VC다.

 

캐스딘은 미국의 주요 바이오텍 전문 투자사로, 투자 포트폴리오 중에는 릴리(Lily)가 인수한 록소 온콜로지(Loxo Oncology)를 비롯해 로슈(Roche)가 인수한 암환자 유전체분석 플랫폼 회사 파운데이션메디슨(Foundation Medicine), 일반인 유전자 정보 분석기업 23앤미(23&Me) 등 150여 개 이상의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에 투자를 진행해 그 중 40여 개 회사를 상장시킨 경험이 있다.

 

ACS 브라이트엣지는 미국을 비롯,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미국 암학회(American Cancer Society, ACS)의 투자기관으로 미국, 이스라엘을 제외하고 다른 국가 기업에 투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암학회는 1913년 창립된 미국 최대 암 연구 기관으로, 1941년부터 암 연구를 주도하고 있으며 추후 루닛과의 공동 연구 등 인공지능을 활용한 활발한 연구 활동이 기대된다.

 

NSG 벤처스의 공동창립자이자 파트너인 티모시 루(Timothy Lu)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는 하버드 의대 출신으로, 상장기업인 바이옴엑스(BiomX) 등 7곳 이상의 바이오 스타트업 창업 경험을 비롯해 스라이브(Thryve) 등 헬스케어 기업의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글로벌 바이오업계 주요 인물이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는 네이버와 네이버 클라우드 등 네이버그룹이 신규 투자사로 이름을 올렸다. 또한 기존 투자자인 레전드캐피탈(Legend Capital), 소프트뱅크벤처스(SBVA), IMM 인베스트먼트, 카카오벤처스, 미래에셋벤처투자 등 5곳도 이번 프리IPO에 참여했다.

 

특히, 해외 투자사와 네이버 등 이번 신규 투자사들은 모두 상장 후 1년간 보호예수(의무보유 확약) 예정이며, 국내 VC의 경우에도 의무적 보호예수 1개월에 자발적 보호예수를 더해 총 6개월간 보호예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루닛은 회사 설립이래 해외 파트너사와 협업관계를 구축하고, 해외 전문인력 채용과 해외 투자 유치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지속 노력해왔다"며 "사실상 이번 프리IPO는 국내 의료기기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해외 VC에서 투자를 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으며, 이들 투자사를 통해 회사의 글로벌 사업역량과 네트워크가 한 차원 더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루닛은 지난 2015년과 2016년 시리즈A를 통해 58억원, 2018년과 2019년 시리즈B를 통해 218억원, 2019년 시리즈C(트랜치A) 300억원, 2021년 시리즈C(트랜치B) 300억원을 각각 유치했고, 이번 720억원의 투자금을 포함해 약 1,600억원 수준의 자금을 유치했다. 루닛은 확보한 자금을 AI 제품의 연구개발(R&D) 및 글로벌 시장개척을 위한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루닛은 지난 6월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에서 복수의 전문 평가기관으로부터 모두 최고 등급인 AA 등급을 획득했다. 헬스케어 기업이 기술성 평가에서 모두 AA 등급을 받은 것은 루닛이 유일하다. 루닛은 프리IPO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르면 이달 중 코스닥 예비심사청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cancerCorporateInvestmentProduct

More from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