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nit
Back to List

루닛, NH투자증권과 상장 주관사 계약 체결

Nov 6, 2018 — 2 min read

루닛

5일 계약 체결...기술평가특례 제도로 2020년 목표



2018년 11월 6일 화요일 —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이사 서범석)은 5일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과 대표주관 계약을 체결, 본격적인 코스닥 상장 준비에 돌입했다. 루닛은 기술평가특례 제도를 통해 2020년 경 거래소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의료 AI 기업 루닛은 환자 진단 및 치료에 필요한 의료영상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최근에는 루닛의 흉부 X-ray 의료영상검출보조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아 내달 서울대학교병원 설치를 시작으로 상용화를 본격 개시했다. 루닛은 자사 제품의 미국 FDA 및 유럽 CE 인증 절차 또한 밟고 있다. 최근에는 최고 권위 영상의학 학술지인 “Radiology”에 의료AI 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CB 인사이트 ‘세계 100대 AI 스타트업'에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되는 등 루닛은 국내외에서 큰 주목을 받고있다. 2015년 ILSVRC (이미지넷 대규모 영상인식 대회/5위), 2016년 TUPAC (의료영상처리학회주최/ 1위), 2017년 카멜레온챌린지(Camelyon Challenge/1위)등 이미지 인식 기술을 평가하는 주요 국제 경연대회에서 구글, IBM, 마이크로소프트, 텐센트 등을 꺾고 최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유니콘(기업 가치 약 1조원 이상인 비상장 스타트업) 후보로 지속적으로 언급돼 왔다.



루닛 서범석 대표는 “제품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 대표주관계약 체결이 가지는 의미는 매우 크다”며 “지금까지는 루닛이 가진 AI 기술력을 입증해 왔다면, 이제 코스닥 상장을 기반으로 보유 기술에 대한 사업화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AI기업으로 우뚝 서겠다”며 청사진을 제시했다.



루닛의 IPO를 추진하는 NH투자증권은 IPO 부문을 포함한 전 부문에서 국내 최고의 증권사로서 신라젠, 티슈진 등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의 상장에 큰 강점을 가지고 있다.



NH투자증권 조광재 상무는 “루닛은 의료AI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유일한 국내 회사로 알고 있다”며 “상장을 기반으로 루닛의 제품이 의료 비용 절감에 기여하고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5일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왼쪽)와 조광재 NH투자증권 상무.


왼쪽부터 루닛 장민홍 이사, 박현성 이사, 서범석 대표, NH투자증권 조광재 상무, 한지욱 차장, 하진수 부장.



CorporateInvestment

More from News